민자당은 북한이 대남적화노선을 포기하지 않는 한 국가보안법을 개정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김영삼총재는 31일 힐튼호텔서 열린 한국발전연구원 주최 조찬간담회
에서 "세계적 냉전체제가 해소돼 가는데도 북한은 간첩남파와 핵개발 등
대남적화 노선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면서 "남북 상호핵사찰 수용 등 북
한의 태도변화가 없는 한 보안법 개정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내에서도 북한에 대한 경각심이 해이해졌으므로 혁단계에서
국가보안법을 고쳐서는 안된다"면서 "다만 북한이 신뢰를 보이면 새시대
에 맞춰 법개정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