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최완수특파원] 미국 대통령선거를 4일 앞둔 30일(현지시간) 발표
된 일부 여론조사에서 공화당의 조지 부시 대통령이 빌 클린턴 민주당 후보
와의 격차를 1%포인트까지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부시 대통령은 CNN방송과 USA투데이지가 `투표예상자''를 대상으로 공동 실
시,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41%대 40%로 클린턴 후보와의 차이를 1%포인
트까지 좁혀 오차의 한계 3%를 감안하면 사실상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접전
을 벌이고 있다. 또 이날 뉴스위크지 여론조사에도 41%대39%로 부시대통령
이 불과 2%포인트로 클린턴 후보를 뒤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CNN-USA투데이가 모든 등록유권자를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클린턴
이 아직 42%대 36%로 6%포인트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30일 현재
대통령당선 여부를 결정짓는 각주별 선거인단 확보숫자에 있어서도 클린턴
이 압도적으로 앞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