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유통업계의 매기가 급속히 냉각되고 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9월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던 부품시장의
매기가 컴퓨터주변기기 중견유통업체인 우정전자 및 코스모전자의 부도
이후 상가를 찾는 수요자들의 발길이 뜸해지고 유통업체들의 공급기피현상
이 현저해지면서 매기가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부도사건이후 부품유통업체들이 또다른 부도를 우려, 안전한 기
존거래선외에는 공급을 꺼리고 있는등 이같은 매기침체현상은 장기화될 것
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