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에서는 최근 "다음주중으로 대어가 들어올 것이고, 그는 한두룸정
도는 함께 이끌고 올 것"이라는 말들이 고위당직자들로 부터 심심챦게 흘
러나와 관심.

이는 김우중대우그룹회장의 정치불참선언과 관련, 신당 이탈자들의 영입
등을 의미하는 것인데,막상 이들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한결같이"최
근 일주일동안 정대표와 김동길 최고위원이 무소속 및 민자당의원 몇명을
극비리에 만났으며, 입당의 대외적 명분찾기만을 남겨둔 상태"라고 귀띔.

한편 31일 오후 김최고위원이 자신의 지역구에서 갖는 `유권자와의 대화''
에는 김종찬 의원이 초청연사로 참석하는데, 당에서는 "새정치연합 발족식
에 김최고위원이 참석한데 대한 답례이상의 의미"라고 선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