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날씨는 찬 대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여느해에 비해 3~4도 낮은
추운 날이 많고, 중순 이후부터는 3~4차례 전국의 수은주가 영하로 떨어
지는 등 본격적인 겨울날씨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또 첫눈은 중부.호남 서해안지방에 중순께, 남부지방에는 하순께 각각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30일 발표한 `11월 기상전망''을 통해 "상순에는 예년기온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다가 중순께 한차례 추위가 몰아닥쳐 남해안과 제주도
를 제외한 전국의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겠으며, 하순께에도 두차례
정도 남해안과 제주도지방까지 영하로 떨어지는 강추위가 오겠다"고 전
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