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신경원기자]대구지역 제조업체들중 절반을 넘는 업체들이
1천5백만원이상의 준조세부담을 안고있으며 지방자치제 실시후 지출요구가
더 늘고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대구상공회의소 조사부가 역내 4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지방정부의
지역경제지원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년도 회계를 기준으로 연간지출한
각종성금및 찬조금 기부금등 준조세부담액은 1천만원미만인 업체가 46.7%인
반면 1천5백만~2천5백만원이 13.3%,2천만~2천5백만원미만
26.7%,2천5백만~3천만원미만이 3.3%,4천만원이상이 10%로 나타났다.

또 이들 제조업체는 지방자치제 실시이후 외부로부터 준조세지출요구에
대해 별다른 차이가 없다가 52.8%,증가했다는 업체가 44.5%인 반면
감소했다는 업체는 2.8%에 불과해 지자제실시이전보다 증가했다는 업체가
많았다.

대정부업무처리과정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기관에 대해서는
관련경제단체가 37.1%로 가장 많았고 중앙정부산하기관과 기초자치단체는
각각 20%였고 광역자치단체는 17.1%순이었다.

또 지방자치단체에 출입하는 용무는 각종인허가업무처리가 64.9%를
차지했고 세무업무 24.3%,업무협조 5.4%,기타 5.4%순이었다.

그러나 지방정부활동이 지역경제활성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영향이
없다고 응답한 업체는 61.5%인데 반해 영향이 있다는 업체는 38.5%였다.

특히 지방정부에서 업무처리시 애로사항으로는 권위적 업무처리가 31.3%로
가장많았고 서류및 처리복잡 26.6%,처리시간이 길다 20.3%,전문가부족
9.4%,권한및재량권의 제한 6.2%,내부협조 안된다 1.5%,기타 4.7%로 나타나
권위주의가 사라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