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승종국무총리는 대통령선거실시시기와 관련,"법적으로는 오는
12월15일부터 내년1월14일사이에 실시할수 있다"고 전제한뒤 "조만간 정치
경제 사회적 여건과 날씨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후 날짜를 결정하겠다"고
말해 정치권에서 추진중인 12월중순 실시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현총리는 26일 오후 국회본회의에서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21세기를 대비하고 우리사회의 여러 강등구조를 해소하는데
보다 탄력적으로 대응하기위해 새로운 행정체계구축방안을 행정연구원에서
연구,검토중에 있다"고 말했다.

현총리는 노태우대통령의 공명선거의지및 정원식 전총리의
민자당선대위원장수락 배경과 관련,"기필코 공명선거를 실시해 민주화를
완결시키겠다는 노태우대통령의 의지는 확고하며 정원식전총리의 경우는
민자당측의 간곡한 요청에따라 본인이 결심한 것으로 듣고있다"고
답변했다.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시기와관련,현총리는 "지방의회와 동시실시및
국회의원선거중간에,또 자치기반 확충등의 관점에서 볼때 95년에
실시하는것이 적합하다"고 말했다.

현총리는 공무원의 선거중립에대해 "모든 공무원들에게 엄정한 중립자세를
확립시켜 관권개입을 차단시키겠다"며 "이를위해 11월중순까지 모든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특별정신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앞서 이한동 유흥수 강신옥(이상 민자)김상현 홍기훈(이상
민주)김동길(국민)의원등은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을 통해<>새 내각의
선거중립과 공명선거실시<>단체장선거연기문제<>관변단체와 군의
정치적중립<>조선노동당간첩사건<>선거제도개선문제등을 집중 추궁했다.

통일 외교 안보분야 질문에서는 이세기 노승우 곽영달(이상 민자)손세일
강창성(이상 민주)조순환의(국민)의원등이 나서<>중수교와
남북관계<>북한의 핵개발<>일본의 PKO파병과 군비현황<>안기부와 군의
새로운 위상정립문제등에 대한 정부측입장을 물었다.

정치분야질문에서 김상현의원은 공명선거를 위한 법적 제도적장치의
정비와 기초단체장의 수평이동을 요구한데 이어 간첩단사건과
관련,대통령과 공안책임자의 대국민사과를 주장했다.

김동길 유흥수의원은 "간첩단사건과 관련한 진실을 규명,시비의 소지를
없애야한다"면서 정부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통일 외교 안보분야 질문에서 조순환의원은 "노태우대통령의
일본방문기간중 북한지도자와 만날 것이라는 추측이 나돌고 있다"면서
"노대통령의 방일목적이 무엇이냐"고 따졌다.

강창성의원은 국방장관의 민간인출신임명에 대한 정부측견해를 묻고
형식에 치우치고 있는 현행 예비군훈련제도를 개선할 용의는 없느냐고
물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