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개서울지검장은 23일 최근 국감과정에서 드러난 (주)건영의 주택조합
건립 특혜의혹과 관련,"지금까지 나타난 의혹을 토대로 "범죄정보"를
광범위하게 입수하고는 있지만 뚜렷한 범죄혐의가 드러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수사에 착수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지검장은 또 "현재 건영뿐만 아니라 국정감사 과정에서 드러난 전반적인
의혹사안에 대해 검찰이 주도적으로 범죄정보를 입수하고 있는 단계"라고
전제,"검찰은 내사과정을 통해 확실한 범죄혐의가 포착된 경우에만
검찰권을 행사할 계획이며 결코 언론 보도나 여론에 떠밀려 수사에
나서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