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4.4분기중의 대구 경북지역 경기는 다소 회복세를 보이며 매출과
고용 채산성이 호전되고 설비과잉도 완화될 전망이다.

23일 한국은행 대구지점이 지역의 매출 5억원 이상 법인 2백76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3.4분기중의 매출액 증가율은 10.4%로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4.4분기중에는 11.6%로 증가율이 높아질
전망이다.

채산성 면에서는 전분기 대비 악화될 것이라고 한 업체가 49%에서 44%로
5%포인트 감소한 반면 호전될 것이라는 업체는 7%에서 10%로 3%포인트
늘어났다.

한편 채산성 악화의 원인으로는 판매 여건의 악화가 70.3%로 가장
많았는데 임금의 상승을 든 업체는 9.9%에 불과해 그 비중이 낮아졌다.

고용은 계속적인 자동화투자에 따라 계속 감소되는 추세인데 4.4분기에는
2.5%가 줄어 3.4분기의 3.2%보다 0.7%포인트 줄어 감소세가 완화될
전망이다.

생산설비 수준에서는 과잉으로 응답한 업체는 12%로 전분기보다 1%포인트
줄어든반면 부족으로 대답한 업체는 13%로 2%포인트 늘어났으나 지역의
주요산업인 조립금속 섬유의복등의 설비투자가 부진해 유형고정자산의
증가율은 전분기보다 오히려 낮아진 5.9%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