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23일 행정위를 제외한 16개 상위별로 국정감사를 계속,청와대
와 안기부의 정치적 중립방안 및 노태우대통령의 방일에 대해 중점적으
로 추궁했다.
운영위의 대통령비서실 감사에서 김해석의원(국민당)은 "6공화국의
부정적 이미지중 하나가 대통령의 빈번한 외유"라며 "무역역조 시정 및
정신대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시점에서 일본측 요청으로 방일계획을 세
운것은 외교적으로 일본에 끌려다니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이의 재검토
용의를 따졌다.
외무위의 외무부감사에서 정대철의원(민주당)은 노대통령의 방일과
관련,"일본이 옐친의 방한으로 돈독해질 한-러시아 관계를 견제하려는
저의에서 노대통령의 방일을 요청,추진했다는 분석이 있다"며 "실무방
문의 성격인데 굳이 대통령이 가야할 이유는 뭔가"고 따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