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은 23일 연말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선심관광 등 사전선거운동
사례가 잇따라 적발됨에 따라 전국 50개 지점 지청에 설치된 선거전담수
사반을 본격 가동, 선거사범에 대한 수사활동을 강화하라고 일선 검찰에
지시했다.

대검은 "각 정당이 이미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함에 따라 조기과열분
위기가 우려되고 있다"며 "대통령 선거법 위반자는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중 사법처리하라"고 지시했다.

검찰은 이날 <>공무원의 불법선거관여행위 <>불법사전선거운동 <>금품
제공 등 기부행위 <>후보자 비방 등 흑색선전 <>불법홍보유인물 배포행
위 등을 중점단속하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