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건영이 서울 송파구 문정동 72의 3 일대 6천4백32평의 땅을 매입,
조합아파트를 짓는 과정에서 토개공 서울시 건설부 국방부 등으로 부터
갖가지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풀기 위해서는 검찰이 즉각 수사에 나서
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국정검사에서 이같은 특혜의혹이 제기된 이후 토개공 서울시 건
설부 등 관계당국이 서로 책임을 떠넘기기에 급급하고 있어 검찰의 수사
착수가 불가피하다고 법조인들은 입을 모으로 있다. 그러나 검찰은 "수사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비난마저 사고 있다.
이건개 서울지검장은 23일 "건영의 특혜의혹사건에 대해 현재 범죄정
보를 입수중이나 구체적인 수사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와관련, 제야법인들은 "검찰이 수사에 소슥적인 이유는 이번
사건의 파장이 권력핵심부로 번질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