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90년대 중반이후의 대남군사력열세를 만회하기위해 살상효과가
큰 생화학무기를 대량으로 생산, 비축하고 있는 것으로 23일 밝혀졌다.

안기부는 이날 국회국방위 감사에서 북한은 60년대말 김일성의 지시에
따라 생화학무기 개발에 착수, 현재 장티푸스 결핵 발진티푸스균등 13종
에 달하는 세균을 배양, 확보하고있고 혈액작용제 질식작용제 수포작용제
등 화학작용제도 1천t가량 비축하고 있으며 일부는 즉시 화학무기로 사용
할수있도록 포탄에 장전돼 있다고 보고했다.

안기부는 페스트의 경우 1.8g, 보트리늄균은 4g, 보트리늄균 독소는 4백g
등 극히 소량으로도 남한인구를 전멸 또는 무력화시킬수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