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식품의 과대광고에 대한 규제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과대광고를 일삼아 물의를 일으켜왔던
건강식품업체들이 자율적인 심의를 검토하는등 과대광고 자제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나,실질적인 판매의 주도권을 잡고 있는 대리점 및 가맹점
에서 약리작용등을 내세워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매출의 80%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방문판매 사원들에 대한 업체들
의 교육이 지나칠 정도로 판매위주여서,부작용에 대한 설명은 간과한
채 효능-효과만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이에대해 소비자단체의 관계자는 "과대광고의 근본요인은 판매량을 늘
리려는 생산업체에 있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될 것"이라며 "건강식품은
약품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건강보조식품일 뿐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
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