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년 임금협상 무효화와 교섭위원매수사건관련자 처벌등을 요구하며 22일0
시를 기해 파업에 들어간 전국택시노련 서울시지부(지부장 강승규)가 하루
만에 파업을 철회, 정상운영에 들어갔다.

서울시지부는 22일 성명을 내고 "사용자인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측이 파
업을 중단하면 임금협상을 재개할수 있다는 입장을 표명, 이를 수용키로 헤
했다"며 "23일 0시를 기해 파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서울시지부가 당초계획했던 23일, 25일 두차례의 규탄대회는 자동
취소됐고 노사양측은 조만간 교섭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