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이계주기자]한국담배인삼공사는 경작규모를 대형화및 집단화하는
한편 경작방법의 성력화를 적극 추진하는등 원료잎담배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 오는 2001년까지 2천5백83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22일 한국담배인삼공사에 따르면 경작면적은 매년 1천 ,잎담배경작농가는
매년 3천여명씩 줄어드는등 농촌일손부족과 생산비증가로 93년부터는
잎담배 수출을 중단해야 할 위기에 놓여있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담배인삼공사는 올해 1천1백억원을 엽연초생산협동조합 중앙회에
장기저리(연 1.5%)로 융자하는등 오는 2001년까지 2천5백83억원을
지원,연초경작의 성력화를 추진하고 전업농가및 집단재배마을등을
육성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