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그동안 남북협력기금을 체육 및 문화교류지원과 경제교류협력
손실보조등 비상환성 분야를 지원하는데 주로 사용해왔으나 앞으로는
경제교류협력사업에 대한 융자등 상환성지원에 대한 비중을 크게 높여
갈 방침인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정부는 또 협력기금을 정부출연금만으로 충당하는데는 어려움이 있다
고 보고 채권발행등의 방법을 통해 재원을 조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남북협력기금으로 지난 91년 2백50억원, 92년 4백억원등 총 6백
50억원을 조성해 이 가운데 체육협력사업과 교역손실보전등에 모두 27억
6천9백만원을 썼으며 내년예산에서 4백억원을 추가조성한다는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