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김대중대표는 18일 "광역.기초자치단체장 선거중 하나라도
연내에 실시해야 하지만 정 안된다면 내년 상반기에 2개선거를 완전히
실시한다는 선에서 타협할수 밖에 없다"고 말해 처음으로 자치단체장선거의
연내실시 입장을 철회할 의사가 있음을 공식 표명했다.

김대표는 이날오전 경남 울산시 코리아나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자제문제와 관련해 헌법을 위반하고 있는 상태를 그대로 두고
대통령선거를 치를수는 없으며 국민도 용납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히고
"조만간 당론수렴과정을 거쳐 당의공식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정원식전총리의 민자당 선대위원장 임명문제에 대해 "중립내각
구성을계기로 물러난 사람이 특정정당에 가담했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그러나 이문제등과 관련해 청와대측이 압력을 가했다는 증거는
아직 없으며 우리당은 노태우대통령과 현승종총리의 중립의지를 굳게
믿고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