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 경부고속전철 경주권 역사 후보지로 경주시 탑정동 도초마을 ''
북녘들''일대가 가장 유력시되고 있다.

15일 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경주시 및 군지역의 역
사후보지 10여개를 대상으로 기술조사를 실시, 고적 및 유물훼손을 가장 최
소화할 수 있는 곳을 물색한 결과, `북녘들'' 일대로 잠정 결정했다"고 밝혔
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북녁들 일대가 기존 철도와 연계성이 좋고, 인근 포항,
울산등과 인접하며 부지확보가 쉬워 역사로 가장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경주권 고속철도역사는 지역여건.장기교통전망 및 지표조사등이 끝나는대
로 최종후보지가 확정 발표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