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지역의 가전대리점들이 냉장고 세탁기 컬러TV등 주요가전제품을
최고 20%까지 할인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권장가격제도가
유명무실해지고 있다.
특히 수입품값은 대부분 업체들이 표시를 아예 외면 하거나 식별을 어
렵게 하는등 소비자들의 눈을 속이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
다.
14일 소비자단체협의회가 내놓은 "가전제품 할인율 특별조사결과"에
따르면 각사별 할인율은 <>금성사 9.0-20.1% <>삼성전자 0-18% <>대우
전자 10.5-20.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품도 표시가보다 할인율이 10-20%에 이르렀고 특히 의무화규정인
수입가격표시가 아예 없거나 식별이 불가능하게 돼 있기까지해 소비자
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