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법 성남지원 민사합의2부는 10일 경기도 성남시 남서울골프장에
서 자니윤씨(본명 윤종승)로 부터 폭행을 당한 캐디 유미숙씨(27.여.
가명)가 윤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윤씨는 유씨에게
치료비조로 13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유씨는 89년10월3일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남서울골프장에서 당시 KB
S 제2TV 자니윤쇼를 진행하던 윤씨가 골프를 치러 왔다가 파업중이던
캐디들과 말다툼을 벌이던중 휘두른 골프채에 뒷머리를 맞아 전치 2주
의 상해를 입자 윤씨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