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은 오는 11월6일까지 설치 운영하기로 돼있는 남북군사당국자간
직통전화 설치에 따른 실무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양측에서 각기 5명씩의
통신실무자가 참가하는 실무접촉을 오는 28일 판문점 중립국감독위 회의
실에서 갖는다.

우리측은 지난 7일 판문점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실무접촉을 오는 12
일 가질것을 제의했으나 북측이 9일 오후 접촉일자를 28일로 할 것을 수
정 제의해옴에 따라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남북대화사무국이 밝혔다.
남북기본합의서와 불가침분야 부속합의서에 따라 설치되는 남북군사당
국자간 직통전화는 우발적 무력충돌과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우리측 국
방장관과 북측 인민무력부장가에 운영되는 것으로 부속합의서 발효후 50
일이내(11월 6일)에 개통하도록 돼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