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혁인 신임 공보처장관은 9일 "문화방송 노조파업사태의 수습을 위해
우선 빠른 시일안에 실태와 상황을 종합적으로 파악, `국민의 입장''에서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장관은 이날 공보처장관실에서 가진 취임기자회견에서 "방송사 내부의
문제는 스스로 안에서 해결해야 하며 정부의 개입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 평소소신"이라고 전제, 이같이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