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광현 신임 내무장관은 9일 "다가오는 대통령선거를 역사상 가장 공명
정대하고 깨끗한 선거로 치러 기필코 선거문화혁신의 계기를 마련할 것
이며 이번 대선을 계기로 우리선거사상 행정의 선거개입논란이 완전히
불식되도록 엄정한 선거관리등 정부가 해야할 모든 노력을 강구해 나가
겠다"고 밝혔다.

백장관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먼저 공직자의 엄정한 중립
자세를 확립하기위해 선거에 대한 공직자의 인식과 발상을 새롭게 전환,
공무원의 선거운동지원이나 간여를 엄금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