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수요관리 중심의 에너지정책을 펴나갈경우 오는 2000년에는
국내에너지소비량을 최고 12.7%까지 줄일수있고 이로인한 투자비절감액도
1조9천7백억원에 이를것으로 전망됐다.

이같은 전망은 9일 에너지경제연구원이 이 연구원강당에서 주최한
"에너지절약 정책토론회"에서 주제발표를 한
신정식박사(에너지경제연구원연구위원)에 의해 제시됐다.

이날 토론회에서 신박사는 현재 우리가 처한 에너지분야의
투자재원부족,입지및 환경제약문제등을 감안할때 사회경제활동조정을 통해
에너지수요자체를 감소시키고 에너지이용효율을 극대화하는
에너지수요관리정책의 적극추진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신박사는 에너지수요관리정책의 효율적 추진을위해 단기적으로는
<>화석에너지사용에 대한 환경부과금제도도입<>에너지가격
물가연동제실시?한전요금체제개편등이 이루어져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중장기적으로는 독자적인 "에너지가격 조정심의기구"를
설립,에너지가격을 합리적으로 결정할수있는 틀을 만들고 한전의
수요관리조직을 확대개편하는등 소비자가 원하는 차별적인 전력서비스
체제를 갖춰나가야한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