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금년말까지 여신관리규정상의 업종분류기준을 개선하고
주력업체제도를 보완하는 등 여신관리제도를 전면적으로 개편키로 했다.

이용만재무부장관은 9일 오후 국회재무위원회에서 업무현황보고를 통해
앞으로 여신관리제도는 기본체제를 현행대로 유지하되 제도전반을 점검하여
불합리한 규제를 합리화하고 제도운영의 실효성이 제고되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장관은 현행 여신관리규정상의 업종분류기준이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는
점이 있다고 지적,세부운용기준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선경그룹은 태평양증권을 인수했고,삼성그룹은 상용차시장에
진출하고 국제증권을 인수하는등 신규업종에 진출하면서도
여신관리규정상으로는 동종업종에 투자하는 것으로 되어 있어 대기업그룹의
문어발식 기업확장을 제대로 억제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