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의 지속적인 단속에도 불구하고 유흥업소들의 심야불법영업이 성행
하고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당국은 하루평균 1천9백68명의 대규모 단속인원을 투입하고 있으나
단속망이 닿지않는 유흥업소도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사실은 서울시가 지난 8월 시내 술집업주 2백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당국의 심야영업단속에 대한 의식조사결과 나타났다.

대상업주들에게 영업시간준수여부를 물은 결과 72.3%인 1백59명이 영업
시간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는 응답을 한 반면 23.1%인 51명이 단속망을
피해 은밀하게 시간외영업을 한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