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승종국무총리는 9일 중립내각의 출범을 맞아 "옛날처럼 민자당을 편애
하게되면 불편부당한 내각이 될수없다"며 여러 정당과 엄정중립의 관계를
유지해 나갈것임을 거듭 밝히면서 "이같은 일을 할수없는 환경이 된다면
총리자리에 앉아있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현총리는 이날 취임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히면서 "내가 총리
직을 고사하다가 수락한 것도 중립내각의 총수로 독자적인 업무를 수행할
각오가 섰기 때문"이라면서 "대통령도 수락직전 이런 재량권을 줄수있는
지 여부를 확인했을때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대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