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법 제2형사부는 9일 교외지도를 핑계로 여중생을 끌고가 성
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광주M여중교사 이양우피고인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강간치상죄를 적용, 징역5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교육의 길을 걷고있는 피고인이 10대의 어린
학생을 빈아파트로 끌고가 성폭행한 것은 인륜을 저버린 용서받을 수
없는 일로 중형을 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