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해로운 불량 콘택트렌즈 세척액을 대량으로 만들어 시중에 팔아
3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렌즈세척액 제조업체 5곳이 검찰에 적발
됐다.
서울지검 동부지청 특수부는 무허가로 지하수나 수돗물에 소금을 마구
섞어 만든 불량 콘택트렌즈 세척액을 시중에 유통시켜 온 유니온케미칼
주식회사 대표이사 김범철씨(29.경기도 동두천시 생연2동 703) 등 렌즈
세척액 제조업자 3명을 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혐의로 구
속하고 바이오럭주식회사 대표이사 신기철씨(40.전남 광주시 북구 우산
동 186)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검찰은 서울대의대 이진학교수에게 이들 업체가 만든 세척액에 대한
세균검사를 의뢰한 결과 "세척액 1cc당 최저 1백마리에서 4천마리까지
세균이 검출돼 각막염 등의 안구질환을 초래할 수 있다"는 통보를 받고
현재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이들회사 제품들에 대한 수거작업에 나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