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수교이후 중국 각지역 투자촉진단의 부산방문이 러시를 이루고 있
다.이같은 현상은 부산지역의 산업들이 중국의 경제 활력및 내수산업 진
작에 큰 도움을 줄수 있는 노동집약형 경공업위주인데다 부산지역 업체
들도 광대한 소비재시장을 갖고있는 중국진출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들 중국 투자촉진단은 부산시 부산상의등을 통해 자매결연이나 경제교
류를 강력히 희망하는등 "부산과의 친교"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올들어 중국투자촉진단의 부산방문은 모두 15건으로 이중 8건은 지난 8
월24일 수교이후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수교이후 부산을 찾은 중국의 투자촉진단은 지난 8월25일 섭벽초 천진시
장일행을 비롯,<>산동성 진충부총장일행<>산동성 이춘정부성장일행<>사조
옥 연운항시 부시장일행 <>제남시 부시장 일행<>대련시 반휘일개발구회장
일행<>장춘시 미봉군시장일행 등이다.
이밖에 오는 28일 상해투자촉진단도 부산을 방문할 예정이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부산이 우리나라 동남경제권의 가장 큰 도시로 중국
에 널리 알려지면서 부산과의 교류를 희망하는 중국의 성과 도시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지역 경제활성화 및 대중국 무역활성화를 위한 계기로
활용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