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유명한 프로레슬링선수였던 역도산(본명 김신락.63년 39세로
사망)을 "민족의 영웅"으로 재평가,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다고 마이
니치신문이 어제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한이 평양의 인민문화궁전 자료실에 "세계 프로레스링
챔피언의 이야기.나는 한국인"이란 영어판 평전을 전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평전에 따르면 역도산은 함경남도에서 태어나 10대 중반에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씨름(스모)계에서 활약하다가 후에 프로레슬링계로 옮겨
큰 자취를 남겼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