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8일 오후2시 노태우대통령이 중립선거관리내각의 총리로 내정한 현
승종한림대총장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표결에 부쳐 가결했다.

이에따라 노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현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안기부장.내무.법무.공보처.정무1장관 인선문제를 논의한다.

노대통령은 현총리의 제청을 받아 9일께 개각을 단행, 중립선거내각을 출범
시킬 예정이다.

개각과 관련 청와대 고위당국자는 " 교체여부가 불투명했던 이상연안기부장
의 경우 교체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에 따라 노대통령이 바꾸기로 최종 결심을
굳혔으며 이부장도 사의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현재 안기부장으로는 안기부차장을 지낸 안응모 전내무장관이 유력하나 야
당의 반대로 최호중 전통일부총리도 거론되고 있다.

내무장관에는 김창식 전교통장관, 전석홍 전보훈처장, 노건일 교통장관,
최인기 내무차관등이, 법무장관에는 박승서 전대한변협회장, 최상엽 전법제
처장등이, 정무제1장관에는 유혁인 한국국제교류재단이사장과 2-3명의 전직
의원등이 거론되고 있다.

공보처장관에는 김동익 중앙일보고문, 신동호 스포츠조선사장등이 거론되고
있으나 본인들이 고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학준 청와대대변인도
물망에 올라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