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안정기금이 장세안정을 위해 한달만에 주식매입을 재개했다.
증안기금은 6일 종합주가지수 500선을 유지하기 위해 전-후장에 100
억원씩 모두 200억원상당의 매수주문을 냈다.
증안기금의 주식시장개입은 지난달5일이후 한달만에 다시 이뤄진 것
이다.
증안기금은 이날 전장동시호가때 지수가 500선밑으로 떨어진 직후 시
중은행 증권등의 금융주와 대형제조주를 중심으로 주식매수에 나섰다.
한편 증안기금의 주식매입여력은 모두 4,900억원에 이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