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정부는 미국의 대형 보험회사인 아메리칸 인터내셔널 그룹(AIG)의
상해지점 개설을 허가했다고 니혼게이자이(일본경제)신문이 6일 보도했다.

중국정부는 지금까지 경제특별구와 상해등 연해도시에 외국은행의
지점개설을 허용한 바 있으나 외국보험회사의 영업을 인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중국에 진출하는 보험회사는 AIG의 전액 출자
자회사인 아메리칸 인터내셔널 어슈어런스(AIA)로서 상해의 포동지구에
지점을 등록할 예정이다.

영업범위는 중국인 또는 중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에대한 생명보험업무와
상해의 외자기업에대한 각종 손해보험업무이다.

중국은 지금까지 중국인민보험공사와 태평양보험공사등 국영 2개사에만
국내영업을 인정한 바 있다.

그러나 중국당국이 이번에 외국보험회사의 진출을 허용한 것은 외자기업에
대해 편의를 보다 많이 제공함으로써 전체적으로 투자환경의 개선에도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