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은 6일 시중은행의 자금이 넘쳐나자 만기 1년짜리 1조원규모의
통화안정증권을 발행,시중은행에 배정함으로써 과잉유동성조절에 나섰다.

한은은 시중은행들이 7일의 지준마감일을 앞두고도 여유자금이 많아 이
돈이 대출로 나가는 것을 막아 통화가 늘어날수있는 소지를 막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한은이 지나친 통화증가를 억제하기위해 보유국공채를 은행에
인수시키는 방식으로 묶어놓은 은행권의 여유자금(RP규제)이 연중최대규모
인 4조6천억원에 이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