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주변 도심의 주차난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서소문공원 지하주차장건설이 공사를 중단한지 5개월이 다 되도록 공사
를 재개하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서울시가 종묘 세종로지하주차장에 이어 도심의 세번째 민자유치 주
차장으로 지난1월 착공한 서소문주차장은 발주업체인 (주)대왕의 자금
조달계획 차질과 철도청의 갑작스런 철도확장부지 요구,중구청의 청소
차량 차고지 건설문제가 겹치면서 대왕이 계약위반을 이유로 공사를 중
단했다.
현재 15%의 공정이 진척된 이 주차장은 지하4층 연건평1만3,378평에
모두 1,170대의 차량을 주차시킬수 있는 대규모 주차장으로 93년말 완
공예정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