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교통부에 따르면 낮은 운임과 이용객의 감소, 운전자의 부족 등으
로 갈수록 경영이 악화되고 있는 시내버스업계의 경영개선을 위해 이같
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시내버스 종합개선대책이 마련되고 있다.

시내버스운송사업을 산업합리화업종으로 지정할 경우, 통폐합으로 대
형화되는 업체에 대해서는 부채상환을 유예하고 각종 세제혜택을 줄 계
획이며 공영제를 도입하게 되면 군내버스 등 적자를 보는 노선에 대해서
는 국고로 적자액을 보전해 준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시내버스의 종류를 대형과 중형, 소형 등으로 다양화해 이용
객 현황에 따라 사업자가 적절히 버스의 종류를 투입해 채산성을 높일수
있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교통부는 이같은 시내버스 종합개선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 9월 말까지
각 시도의 의견을 모았으며 10월 중에 공청회를 열어 각계의 여론을 수
렴해 올해 안에 종합개선대책을 확정지을 예정이다.

최근 시내버스업계는 인건비 및 경유가, 정비비, 부품대 인상 등으로
대부분의 업체가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지적, 요금의 현실화 및
비수익 노선에 대한 보조금 지급, 경유에 대한 부가가치세와 특별소비세
면제 등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중고생의 할인제를 폐지하고 비수익노
선의 운행을 중단키로 결의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