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6일 당사에서 김영삼총재주재로 고위당직자회의를 열고 당의
결속방안을 논의했다.
박태준최고위원도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김총재는 "노태우대통령의 탈당
으로 우리는 이제 홀로 설수밖에 없다"며 "용기를 잃지말고 두려움없이
노력해 대선에서의 승리를 쟁취하자"고 말했다.
김총재와 김대표 및 박최고위원은 고위당직자회의가 끝난후 3자회동을
가졌으며 이어 김대표와 박위원이 별도로 만났는데 박위원에게 선대위원장
직 수락을 거듭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위원의 결심이 워낙 완강해 그가 마음을 바꿀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한편 민자당은 7일낮 잠실체육관에서 중앙위전체회의를 열어 당의 단합과
대선승리를 다짐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