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6일 간첩단사건에도 불구하고 11월로 예정된 남북합의서 실천기구
인 공동위가동등 기존의 남북합의는 예정대로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
졌다.

이와관련, 정부는 7일 최영철부총리겸 통일원장관주재로 통일관계장관회의
를 열어 이같은 정부방침을 최종 정리할 예정이다.

정부는 그러나 이번 사건이 남북합의서의 명백한 위반인 `파괴전복행위''에
해당된다고 보고 공식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