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증권당국에 따르면 기채규모면에서 국내 10위이내인 재벌그룹들이
증시를 통해 발행한 회사채중 아직 만기에 이르지 않아 미상환상태인 채
권규모는 지난 9월말 현재 총 1천1건, 11조6천8백17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룹별 미상환 사채잔액을 보면 럭키금성의 경우 총 2조8천3백31억원(2
백58건)으로 가장 많았는데 계열 금성사가 6천1백88억원(28건), 럭키가 4
천4백25억원(32건)이다.

<>삼성그룹은 삼성전자 3천7백억원, 제일모직 1천4백억원을 포함 모두
2조3천9백40억원(1백92건)에 달했고 <>대우그룹은 1조8천3백46억원(1백35
건)으로 이중 대우전자가 3천8백50억원, 대우가 3천50억원, 대우자동차가
2천7백50억원이었다.

또 현대는 현대자동차 6천60억원, 현대건설 2천7백85억원을 포함, 1조7
천7백18억원(1백23건)에 달해 이들 4대그룹의 미상환사채가 모두 8조8천3
백35억원이나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밖에 <>기아그룹이 기아자동차 3천9백68억원 및 아시아자동차 2천2백
47억원 등 총 7천1백27억원(67건)이었으며 <>선경그룹은 유공 4천60억원
을 포함 6천3백35억원(60건)이었다.

그외 쌍용 5천2백18억원(60건), 금호 4천7백68억원(57건), 한일합섬 4
천74억원(30건), 한진 9백60억원(19건) 등의 순이었다.


============ 종 료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