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은 5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회담 대표접촉을 갖고 북
측이 송환을 요구하고 있는 이인모씨 문제해결을 위한 절충을 벌였으나
쌍방의 기존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남북한은 이날 접촉에서 다음 접촉일정조차 정하지 못함으로써 이씨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접촉은 사실상 결렬되었으며 이에따라 남북한 이
산가족문제는 당분간 교착상태를 면치 못하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