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은 5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박태준회장의 사표를 반려하기로
결의하고 박회장의 사표를 반려하기로 결의하고 박회장이 사의를 철회
하지않을 경우 전 임원이 같이 사표를 제출하기로 결정했다.
포철은 경영다각화등 아직도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면서 박회장의
사표를 반려하기로 결정했다.
포철은 이사회결의내용과 전임직원의 의견을 모아 6일오전중 박회장
에게 사의를 철회토록 공식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