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5일 열린 예결특위에 "92년도 서울
시 추경안 9백69억원은 대통령선거 선심용으로 급조된 예산이기 때문에
심의에 참가할 수 없다"며 전원 퇴장했다.

이날 조상채의원(민주.동작)은 퇴장에 앞선 발언에서 쓰레기 소각장
부지 마련대금 7백59억원을 대선관련 선심성 예산으로 전용 편성한 것은
부당하고 자치구에 넘겨줄 조정교부금 3백29억원을 회계년도 마감 2개월
을 앞두고 지급하는 것을 볼때 대선정국의 선심성 예산임이 분명하다"고
퇴장이유를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