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영세중소기업에 대한 신용보증을 강화하기위해 신용보증기금과
기술신용보증기금에 대한 정부출연을 대폭 확대키로 했다.

5일 상공부가 발표한 내년도 중소기업육성책에 따르면 올해 70억원이었
던 신용보증기금 출연을 내년에는 9백억원으로, 기술신용보증기금 출연액
도 70억원에서 6백억원으로 각각 늘리기로 했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협력강화를 위해 모기업의 출연에 의한 계열화
촉진기금을 설치해 공동협력사업을 추진하도록 유도키로 했다.

이와함께 중소기업의 해외투자와 기술협력을 유도하기 위해 중소기업진흥
공단내 중소기업국제화사업단의 기능을 강화하고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중국
사무소를 설치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