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가 점점 수렁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주초인 5일 주식시장은 지난주 금요일의 `반짝 상승세''가 이어지지
못하고 장초반부터 약세를 보이며,시간이 갈수록 낙폭이 커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종합주가지수는 지난주대비 8.12포인트 하락한 505.00을
기록,500선마저 위협하고 있다.
이날 증시는 장세를 쥐락펴락할만한 뚜렷한 재료가 없는 가운데,소량
의 매물에도 호가가 밀리는 취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제조주와 금융주등 대형주의 낙폭이 커 지수
하락폭을 심화시키고 있다.외국인들의 매수세가 기대되는 한전-포철주
는 100원씩 떨어져 비교적 낙폭이 작은 편이었다.
전장 거래량은 365만주로 거래도 극히 부진했다.
상한가 11개등 45개종목이 오름세,하한가 32개등 552개종목이 내림세
를 보였다.거래형성률은 69%로 역시 저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