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통일비용을 마련하기위해 예산을 통한 세계잉여금의 비축, 통일
채권발행, 해외신규차관도입등 다양한 조달방법을 검토중이다.
또 남북경제교류가 활성화될 것에 대비, 기업의 투자액중 일정비율을
손비로 인정하는등 금융-세제지원책을 마련중이다.

5일 경제기획원 재무부등 관계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핵문제등 남북현안
이 원만하게 해소될 경우 남북관계가 급진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이같은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통일비용을 마련하기위해 통일세등 새로운 목적세를 도입하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고 본예산 또는 세계잉여금에서 일정액을 비축하는 한편
통일채권의 발행도 신중히 검토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