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이 신속하고 정확한 특허심사를 위해 산업기술정보원을
전문기술조사기관으로 지정하는등 기술정보관리체제를 확립한다.

2일 특허청은 반도체 유전공학 통신기기등 첨단산업분야의 특허출원이
해마다 40%이상 늘고 있으며 기술발전속도가 빨라 심사에 필요한 국내외
기술정보를 수집분석할 기술정보관리시스템을 갖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허청은 이를위해 산업기술정보원(KINITI)을 전문조사기관으로
지정,KINITI가 보유한 각종 기술정보는 물론 영국 더웬트,일본 파톨리스등
외국 기술정보전산망을 통한 해외기술도 특허심사에 적극 활용키로 했다.

또 기술조사를 연차적으로 확대,오는 96년까지 전체출원건수의 10%선까지
외부기술정보를 통한 심사업무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특허청관계자는 기술정보관리체제가 갖춰질 경우 심사관들이 일일이
기술조사를 할필요가 없어져 심사처리기간이 크게 줄어들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