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업계에 따르면 코오롱 동양폴리에스터 선경 인더스트리 제일합섬
삼양사등 폴리에스테르생산업체들은 종래 원사생산량의 10%미만에 그쳤던
하이멀티(복합)사 이수축혼섬사 TTY 극세사등 차별화소재생산비중을 올해
20%이상으로 높이고 있다.

선경인더스트리는 하이멀티사를 주력상품으로 월1천3백여t씩 생산하고
있는것을 비롯 피치스킨직물용 이수축혼섬사 5백30t,TTY
9백30t,극세사(세섬사포함)1백80t씩을 생산하고 있다. 이 물량은 선경이
매달 생산하는 폴리에스테르원사 5천여t의 60%에 이르는 것이다. 선경은
앞으로의 증설분을 모두 차별화소재로 돌려 신합섬및 특수사생산비중을
80%선까지 높일 계획이다.

동양폴리에스터는 하이멀티사 9백t,이수축혼섬사와 TTY 각각 2백t,세섬사
35t씩을 생산해 전체원사생산량 월7천5백여t가운데 차별화소재비중을
20%선까지 높였다.

코오롱은 전체 장섬유생산량의 19%인 1천3백60t을,제일합섬은 17%인
5백50여t을,삼양사는 16%인 9백여t을 하이멀티사 이수축혼섬사
극세사등으로 생산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