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청주시 운호학원사태와 관련, 학생들로부터 사퇴압력을 받았던 서원
대 이태우총장이 22일오후 교수회의에서 사퇴의사를 밝혔다.

이에따라 이날 총장사퇴권고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키로 했던 평교수
협의회소속 교수 1백여명은 새 총장을 직선하기로 결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